Fondizola, calda crema al formaggio gorgonzola

보존과 서비스

”살아 있고” 계속 숙성하는 음식을 다룬다는 것을 안 순간부터, 구입한 지 며칠 내에 소비 할 수 있는 적합한 양의 고르곤졸라를 구입하기를 권하다. 피칸테 종류의 고르곤졸라는 돌체 종류에 비교하여 며칠 더 그 특성을 변화 시키지 않고 보존 할 수 있다.

좋은 향과 맛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조심해서 그렇지만 항상 냉장고에서 유지되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특이한 냄새가 다른 치즈들 에게 배일 까봐 무서워서 그를 치즈 용기에 보관하지 않는다. 권유하는 간단한 해결책은 크러스트를 잘라내고 크러스트가 없는 고르곤졸라를 포일로 둘러싸거나 혹은 이미 그렇게 포장된 것을 구입했다면 그 맛 저장 용기에 보관하는 것이다; 종종 바로 그 크러스트가 냄새가 침투하는 원인이며 그 냄새가 항상 좋은 것은 아니다.

소비하기 전에 그의 최고의 맛을 표현 할 수 있도록 오감의 특성을 두드러지게 하기 위해 실내 온도에서 적어도 반시간 가량 두는 것을 권한다. 만약에 고르곤졸라의 형태 혹은 그의 한 부분이 오랫동안 노출되어 있었다면 그 “보이는” 부분을 음식용의 투명한 클린 랩으로 둘러 싸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고르곤졸라 덩어리가 산화하여 상품 자체의 외관을 손상 시킬 수 있는 불투명한 노란색의 코팅을 형성 할 것이다. 그러한 경우에는 칼날이 긴 칼로 처음의 얇은 조각을 제거하면 충분 할 것이며 고르곤졸라 덩어리는 다시 좋아 질 것이다.

fondizola-s

고르곤졸라는 간단하거나 손이 많이 가는 요리뿐 만이 아니라, 최상의 소스와 불 위에 있을 때 버터 혹은 요리용 크림을 더하면서 맛있는 크림을 실현하는데 조력하며 파스타나 쌀 혹은 맛있는 뇨키 요리의 접시에 베이스로 곁들이는 데 이상적이다. 이러한 사용은, 냉장고에 너무 오래 두어서 너무 확실한 맛이 들인 고르곤졸라의 재이용을 허락 한다.

오늘 독점적인 스토브인 “FONDI’zola”가 시식자들에게 고르곤졸라를 기본으로 하는 뜨거운 크림을 선물한다. Consorzio가 고안한 것으로 집안 용품과 상품의 전문 회사인 “Legnoart”가 계획하여 실현화 했으며, “아이디어 선물”로 최고의 가정 용품 가게에 팔린다.

  • 이 기사를 공유하기